[8월 셋째 주 게토레이 퍼펙트 피처 선발투수 부문 주간 MVP 인터뷰]

 

브랜든 나이트(38, 넥센 히어로즈)는 올해로 한국에서 5번째 시즌을 보내고 있다. 최고의 활약을 선보였던 지난해에 비해 올 시즌 성적은 다소 기대에 미치지 못하지만, 그는 여전히 넥센의 에이스로 팬들의 인정을 받고 있다.

 

지난 15일 롯데와의 경기에서 나이트는 9 2사까지 롯데 타선을 1점으로 묶으면서 무려 11개의 삼진을 잡는 위력적인 피칭으로 승리를 따냈다. 그 결과 8월 셋째 주 게토레이 퍼펙트 피처선발투수 부문 주간 MVP는 나이트의 몫이 됐다. 게토레이 퍼펙트 피처는 퍼펙트 이닝과 탈삼진, 병살타 유도 횟수를 합한 퍼펙트 스코어에 따라 수상자가 결정되며, 한국펩시콜라㈜와 MBC 스포츠플러스, 그리고 다음커뮤니케이션이 함께한다.

 

아웃 카운트 하나를 남겨두고 아쉽게 완봉승을 놓친 나이트는 4번의 퍼펙트 이닝과 11개의 삼진, 그리고 2번의 병살타를 유도하는 등 총 17포인트를 얻어 다른 투수들을 따돌렸다. 20일 목동구장에서 다음날 선발등판을 준비하고 있는 나이트를 만났다.

 

Q) 만나서 반갑다. 8월 셋째 주 게토레이 퍼펙트 피쳐 선발투수 부문 주간 MVP로 선정됐다. 소감을 말해달라.

- 좋은 경기를 한 것도 좋지만, 그 경기를 사람들이 좋게 봐준 것도 참 고마운 일이다.

 

Q) 지난 15일 경기에서 정말 눈부신 피칭을 했다. 그런데 아웃카운트 하나를 남겨두고 완봉승이 깨지고 말았다. 그럴 땐 솔직히 어떤 기분이 드나?

- 완봉승을 하지 못한 것에 대한 아쉬움은 있다. 하지만 완봉은 개인의 성과일 뿐, 팀의 승리가 우선이다.

 

Q) 최고의 시즌을 보낸 작년에 비해 올해는 상대적으로 좀 부진했다. 이유가 뭐라고 생각하나?

- 꼭 집어서 뭐라 말하긴 쉽지 않다. 그래도 굳이 말하자면 투구폼을 꾸준히 유지하지 못했던 것 같다. 그리고 내 공을 많이 봐서 그런지 작년보다는 타자들도 적응을 한 것 같다.

 

Q) 재미있는 기록이 하나 있다. 올 시즌 삼성-롯데-두산-한화를 상대로 9승 무패, KIA-LG-NC-SK를 상대로 0 8. 희한하게도 한글 이름 팀을 상대로는 전승, 영어 이니셜을 이름으로 사용하는 구단을 상대로는 전패를 기록 중이다. 이것도 징크스라고 할 수 있을까?

- (크게 웃으면서) 정말 재미있는 기록이다. 앞으로 8번 정도 선발등판이 남았는데, 영어 이니셜 구단을 상대로도 꼭 승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.

 

Q) 내일(21) LG전 선발등판인 걸로 알고 있다.

- 맞다. 내일 선발로 등판한다.

 

Q) 이번 경기에서 승리를 기대해도 되겠는가?

- LG와의 경기는 동기부여가 된다. LG가 우리보다 순위가 높기도 하지만, 지난 맞대결에서 심판 판정 때문에 흔들렸던 기억이 있기 때문이다. 8점이나 줬는데, (오심이 없었다면) 내주지 않아도 될 점수였다.

 

Q) 그렇잖아도 그 점을 물어보고 싶었다. 마운드에 있을 때 그런 오심 때문에 억울한 일이 생기면 투수로서 어떤 기분이 드는가?

- 심판도 사람이기 때문에 선수들이 실수하는 것처럼 심판도 실수를 할 수는 있다. 하지만 당시 상황은 누가 봐도 아웃이었고, 그래서 내 자신을 주체할 수 없었다. 아마 같은 상황이 되면 다른 투수들도 비슷하지 않았을까 싶다.

 

Q) 올해로 한국 생활 5년째다. 이제는 한국에서의 생활이 매우 익숙해졌을 것 같다.

- 이제는 한국이 제2의 집이라고 생각한다. 여기서 살면서 불편하다고 느낀 적은 한 번도 없다.

 

Q) 5년이 지났음에도 아직까지 적응하기 힘든 것이 있다면?

- 한국말을 좀 더 잘 하고, 잘 알아들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. 가족들도 함께 있고 해서 공부할 시간이 별로 없는데, 이번 시즌이 끝나면 한국어 공부를 좀 더 하고 싶다. 그리고 한국에서도 젊은 세대는 다들 영어를 조금씩 하기 때문에 크게 불편하지 않다.

 

Q) 한국야구가 발전하기 위해 이것만큼은 꼭 달라져야 한다고 생각하는 부분이 있나?

- (한참 고민하더니) 전반적으로 수비력이 좀 안 좋아진 것 같다. 반복적인 훈련을 통해 수비력을 보강해야 할 것 같다. 한국의 경우 항상 코치들이 이렇게 해라, 저렇게 해라고 지시를 하기 때문에, 선수들이 자기만의 플레이를 하지 못하는 것 같다. 미국의 경우는 선수들이 스스로 생각해서 플레이를 하는데, 한국 선수들도 그런 본능적인 플레이를 했으면 좋겠다. 코치들의 지시대로 움직이려면 머리 속에서 한 번 더 생각하고 움직여야 하기 때문에 반응이 늦다. 하지만 선수 스스로의 야구 본능에 따라 움직이면 좀 더 빨리 반응할 수 있다.

 

Q) 넥센의 젊은 투수들에게 조언을 좀 해준다면?

- 항상 적극적인 피칭을 하고, 자기 스스로의 능력을 믿고 던지라고 말해준다. 넥센은 재능이 많은 팀이고, 젊은 선수들이 그 재능을 꽃피울 수 있다면 지금보다 더 잘할 수 있을 것 같다.

 

Q) 넥센의 4강 진출 확률을 몇 퍼센트 정도로 보고 있는가?

- 70~80% 정도 된다고 본다. 우리 팀의 타자들은 충분히 잘하고 있다. 나와 밴헤켄 등 투수들이 좀 더 좋은 피칭을 보여준다면, 충분히 포스트시즌에 진출할 수 있을 것 같다.

 

Q) 팬들 중에는 나중에 당신이 은퇴한 후 한국에서 코치 생활을 했으면 하는 바람을 가진 이들도 있다.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?

- (웃으면서) 나도 그랬으면 좋겠다. 기회가 주어진다면 코치를 해보고 싶고, 코치보다는 감독을 더 해보고 싶다. 예전의 제리 로이스터 감독처럼 미국 메이저리그 스타일로 팀을 운영해보고 싶다.

 

Q) 브랜든 나이트와 넥센 히어로즈를 응원하는 팬들에게 앞으로의 각오를 담아 한마디 해달라.

- 야구장에 계속해서 많이 찾아주면 좋겠다. 넥센 팬으로 산다는 것이 좀 힘들다는 것도 안다. 좋았다 나빴다 하면서 팬들을 힘들게 하는 것 같아 미안하다. 그래도 끝까지 많은 응원 부탁한다.

 

// Interviewed by 카이져 김홍석

[사진제공=iSportsKorea, 제공된 사진은 스포츠코리아와 정식계약을 통해 사용 중이며, 무단 전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].

 

블로거는 독자 여러분의 추천(View On)을 먹고 삽니다.(^^)

+ 위의 모양의 Daum View 추천버튼을 눌러주시면 글쓴이에게 큰 힘이 됩니다~! (^^)
+ 이곳 블로그를 좀 더 편하게 보고 싶으시다면 Daum View로 구독해 보세요!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BLOG main image
MLBspecial.net

by 카이져 김홍석

카테고리

MLBspecial.net (2109)
카이져의 야구 칼럼 (1243)
Sports_Soul & 야구 (26)
완소남의 야구베네 (19)
야구타임스 필진 칼럼 (180)
버닝곰의 뻬이스볼리즘 (114)
유진의 꽃 보다 야구 (154)
Thope의 야구 속으로 (75)
2010 프로야구 스페셜랭킹! (18)
Extra Sports (82)
& etc... (114)
카스포인트 이야기 (54)
게토레이 퍼펙트 플레이어 인.. (30)
  • 11,289,324
  • 624
01-29 02:54
textcube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.com

MLBspecial.net

카이져 김홍석's Blog is powered by Tistory. / Supported by TNM Media.
Copyright by 카이져 김홍석 [ http://mlbspecial.net ]. All rights reserved.

Tattertools TNM Media